브라질 빈민가 첫 확진 발생… 주민 200만 달해 대책 고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빈민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와 보건 당국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보건위생 여건이 열악한 빈민가에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할 경우 도시 전체가 걷잡을 수 없는 위험한 상황에 빠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리우시 서부지역에 있는 시다지 지 데우스 빈민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리우시 당국에 따르면 빈민가에서 발생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리우시 일대에는 '파벨라'(favela)로 불리는 빈민가가 763곳 있으며, 주민은 200만 명에 달한다.

빈민가 주민단체인 '파벨라 통합센터'(Cufa)는 확진자 발생 소식에 이날 곧바로 '바이러스와 싸우는 파벨라'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브라질 언론은 전문가 분석을 인용해 리우와 상파울루를 중심으로 전국에 형성돼 있는 빈민가에 코로나 사태가 번지면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 자료를 기준으로 브라질의 빈민가 주민은 전국적으로 최소 1000만 명에 달한다.

브라질 정부는 대서양 해안에서 멀지 않은 빈민가에서 환자가 보고되면 크루즈선 등 대형 선박을 이용해 이들을 격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안에서 먼 내륙지역 빈민가에서 확진자가 나타나면 호텔이나 미분양 서민 아파트에 집단 수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하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된 빈민가 주민을 선박 등에 격리하는 방안을 두고 인권침해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이날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의 1128명에서 1546명으로 418명 늘었다.

확진자는 전국 27개 주(수도 브라질리아 포함) 모든 지역에서 보고됐다. 상파울루주가 631명으로 가장 많고 리우데자네이루주가 186명으로 뒤를 이었다.

브라질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나면서 올해 지방선거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루이스 엔히키 만데타 브라질 보건부 장관은 이날 전국시장협의회(FNP)와 주관한 화상회의를 통해 오는 10월 치러질 예정인 지방선거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브라질 의회는 지방선거를 정상적으로 치를 수 없는 상황이 조성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일정을 늦추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각 정당 지도부는 후보 확정을 위한 전당대회(7월 20일∼8월 5일)와 8월 16일부터 시작되는 선거 캠페인 등이 사실상 어렵다고 보고 연방선거법원에 일정 변경을 촉구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