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딸기에이슬`로 동남아 뚫는다

3개국 세븐일레븐에 신규 입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이트진로, `딸기에이슬`로 동남아 뚫는다
하이트진로가 동남아 주요 3국 세븐일레븐에서 딸기에이슬을 신규 입점한다.

<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가 딸기에이슬로 동남아시아 주류 시장 공략에 드라이브를 건다.

하이트진로는 필리핀·태국·싱가포르 등 3개국 세븐일레븐 총 4600여개 점포에 딸기에이슬을 신규 입점한다고 25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청포도에이슬 등 소주 제품들을 동남아시아 현지 대표 가정 유통 채널 대부분에 입점해 판매 중이다. 이번 세븐일레븐 딸기에이슬 입점으로 가정용 대형 유통 체인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딸기에이슬은 필리핀 2400개 점포, 태국 2000여개 점포, 싱가포르 약 200개 점포에 이번 달 중 입점한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소주세계화 선포 이후 동남아시아 편의점 및 대형마트 등 가정 시장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왔다. 2016년 3월 베트남 하노이에 법인을 설립했고 지난해에는 필리핀 법인을 설립하는 등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동남아시아 내 하이트진로의 소주 전체 판매량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간 연평균 22%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앞으로도 동남아시아 증류주 시장 1위 달성을 목표로 유통망 구축 및 관리를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국가별 시장 맞춤형 전략과 지역 특색에 맞는 프로모션을 통해 한국 주류의 위상을 키워가겠다"며 "법인을 거점 지역 삼아 동남아시아 현지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