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저가공세에 OCI 태양광공장 멈췄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저가공세에 OCI 태양광공장 멈췄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생산 세계 3위 기업인 OCI가 국내 태양광 공장 가동을 멈추기로 했다. 저가공세를 퍼붓는 중국과의 경쟁에서 더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OCI는 11일 "설비 보완과 설비 가동 규모 축소를 위해 군산공장 폴리실리콘 생산을 중단한다"고 공시했다. OCI는 군산공장 3곳에서 연 5만2000톤 규모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생산해왔다.

회사는 20일부터 2·3공장 생산을 중단하고, 1공장은 태양광 대신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생산공장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OCI는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공급과잉과 시장 악화로 지난해 영업손실 1807억원을 냈다.

OCI는 대신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생산을 말레이시아 공장에서 맡아 원가를 25% 이상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중국의 저가 공세와 국내 여건 등을 고려했을 때, 사실상 국내에서 태양광 폴리실리콘 사업을 접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생산중단 사유로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 정부의 춘절(중국의 설) 연휴 기간 연장 등에 따라 일시적 생산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라며 "부품 조달 거래선 확대를 검토하고 중국 내 자재업체가 생산을 재개하면 조달 소요 기간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