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품에 안긴 생보부동산신탁, `교보자산신탁`으로 새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보생명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 생보부동산신탁이 사명을 '교보자산신탁'으로 변경했다고 22일 밝혔다.

생보부동산신탁은 최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이같이 사명을 변경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생보부동산신탁은 1998년 자본금 100억원(100만주)으로 설립돼 교보생명과 삼성생명이 각각 50%의 지분을 갖고 공동으로 경영해 온 부동산 신탁회사다.

교보생명과 사명, 기업이미지(CI)를 통일한 교보자산신탁은 기존 담보신탁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수익성이 높은 차입형, 책임준공형 토지신탁에 진출해 이익 다각화를 꾀할 계획이다.

앞서 교보생명은 지난해 7월 삼성생명이 보유한 생보부동산신탁 지분 50%를 전량 인수해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한 바 있다.

교보자산신탁 관계자는 "올해는 책임준공형 관리형 토지신탁, 차입형 토지신탁 등 개발 시장 분야로 사업 확대를 본격 추진하는 한편, 도시재생사업, 리츠사업 다각화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교보생명 품에 안긴 생보부동산신탁, `교보자산신탁`으로 새출발
교보생명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 생보부동산신탁이 사명을 '교보자산신탁'으로 변경했다고 22일 밝혔다. 교보생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