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외모생각 “이제 거울 보면 세월 보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연희 외모생각 “이제 거울 보면 세월 보인다”
이연희 외모생각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연희가 자신의 외모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22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 0시를 향하여' 주연 배우 옥택연, 이연희가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올해 데뷔 16년차인 이연희에게 "후배 배우들이 많아졌을 것"이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연희는 "이제 중견배우"라며 "현장가면 누나, 언니라고 하더라. 어깨가 무겁다"고 답했다.

이연희는 또 "최근 친언니가 아기를 가졌는데 '이모처럼 예쁘게 나와라'라고 하더라. 그동안 가족들이 외모에 대한 얘기를 안했는데 근래에 와서 와닿고 있다"며 자신의 매력 포인트로 쌍꺼풀을 꼽았다.

'거울을 볼 때 무슨 생각이 드느냐'는 질문엔 "세월이 보인다. 힘들게 촬영하고 나면 다크서클이 내려온다"고 망언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