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에 국내 혁신기업 ‘도전장’…67개 창업기업 우수 기술 선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 첨단기술로 무장한 국내 혁신기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전시회인 'CES 2020'에 참가해 기술력을 뽐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은 7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의 유레카관에 역대 최대 규모인 67개 기업이 참가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36개사가 참가한 것에 비해 2배 가량 늘어난 규모다. CES는 매년 1월 글로벌 대기업과 혁신기업들이 IT기술과 신기술을 접목한 미래 전자제품을 선보이는 세계 최대 박람회로, 첨단기기와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글로벌 기술과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테크 웨스트(샌즈 엑스포)관'에 설치된 유레카관에는 국내 67개 기업 중 중기부가 추천한 26개 기업이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 첨단 ICT 기술을 선보인다. 대표적 기업으로 드론 영상과 공간정 보 기반의 도로 포장관리시스템을 개발하는 4S Mapper(대표 이승호)와 휴대전화를 이용해 물리적 망분리를 구현하는 테크온비젼(대표 사영두), 고막에서 발생하는 열을 적외선 방사 방식으로 측정하는 귀 적외선 체온계를 개발한 이즈프로브(대표 신광일) 등을 꼽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더웨이브톡(대표 김영덕), 룰루랩(대표 최용준) 등 7개 기업이 'CES 혁신상'을 수상한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CES는 빠르게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의 물결 속에서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글로벌 수요를 파악하고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이라며 "앞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지닌 창업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