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토론토 유니폼 입는다… 4년간 8000만달러

협상 마무리 수순…韓투수 최고액
연평균 금액으론 추신수 넘어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류현진, 토론토 유니폼 입는다… 4년간 8000만달러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사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달러(약 929억4000만원)에 입단한다. 미국 MLB닷컴은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구단은 아직 확정 발표를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2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류현진이 토론토로 향한다. 4년 8000만 달러의 조건"이라고 썼다.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남은 투수 중 최대어로 꼽힌 류현진은 정황상 토론토와 협상을 사실상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류현진은 익숙한 캘리포니아 지역팀을 선호했다. 그러나 토론토가 류현진에게 적극적으로 구애했고, 류현진도 토론토 입단을 눈앞에 뒀다.

류현진은 지난 2006년 한국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에서 KBO리그를 평정한 뒤, 2013년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 시스템을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로 직행했다. KBO리그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최초 사례였다. 류현진은 다저스와 6년 3600만달러에 사인했다.

2018년 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다저스가 제시한 퀄리파잉오퍼(QO)를 받아들여 1년 1790만달러에 계약했다.

2019년 류현진은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하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에 올랐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였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54승 33패 평균자책점 2.98이다.

류현진은 토론토와 계약을 마치면 연평균 2000만달러의 고액 연봉자가 된다.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그 FA 최대 규모 계약은 추신수가 2013년 12월 22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한 7년 1억3000만달러다. 한국인 투수 FA 최대 규모 계약은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가 2001년 12월 21일, 텍사스와 맺은 5년 6500만달러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