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창업자 돕는 클라우드 기반 개발 플랫폼 오픈

클라우드 활용해 서비스 개발시간·비용 단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ICT 분야 창업이 크게 늘어나는 가운데 창업기업들이 클라우드 상에서 다양한 신 서비스를 빠르고 저렴하게 개발하도록 돕는 플랫폼이 선보였다.

클라우드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창업 지원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사업에 참여, 크로센트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개발지원 플랫폼'(cloud4dev.kr)을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창업에 필요한 클라우드 플랫폼과 개발도구를 제공해 신속한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술창업에 필요한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부터 2000여 개의 오픈데이터 API(앱인터페이스), 서비스 브로커, 마이크로서비스 등 최신 개발환경과 솔루션을 제공한다. 특히 마이크로서비스를 통한 개발 기간·비용 절감과 민첩한 데이터 확보를 도와 창업기업들이 시장에 빠르게 안착하도록 해준다,

NIPA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변화와 빠른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서비스 개발이 필요하다"면서 "공공과 민간의 오픈데이터 연동과 마이크로서비스 스튜디오 제공을 통해 창업자와 개발자의 빠른 서비스 개발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ICT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국산 클라우드 인프라(IaaS)부터 플랫폼(PaaS), AI 기반 빅데이터까지 최신 기술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개발자들이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상용화에 보다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사업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