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후 경제효과 455兆… AI 올인하는 정부

국무회의서 AI 국가전략 발표
교육·산업 등 패러다임 변화
4차혁명위서 콘트롤타워 역할
지능화 경제효과 455조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년 후 경제효과 455兆… AI 올인하는 정부


정부가 범 정부차원의 국가 AI(인공지능)전략을 내놓고, 'AI 강국' 도전에 나선다. 범 국가적으로 AI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2030년까지 세계 3위 디지털 경쟁력, 세계 10위 수준의 삶의 질, 지능화 경제효과 455조원을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범정부 차원의 AI 국가전략을 발표했다.

기계가 인간의 지적 능력을 대체하는 AI 시대를 맞아, 기술과 산업뿐 아니라 인문사회 영역까지 포함한 국가·사회 전체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AI 생태계 △AI 활용률 △인간 중심 AI 등 3대 분야, 9대 전략에 걸쳐 100대 실행과제를 마련했다.

우선 선진국과 대응한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AI 반도체, 차세대 AI 등 미래형 기술에 집중 투자한다. 메모리 반도체 경쟁력을 활용해 AI반도체 세계 1위를 차지하는 게 목표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잘하는 메모리 반도체를 살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하면 AI반도체에서 가장 앞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R&D 프로젝트를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협업해 내년부터 10년간 1조96억원 규모로 추진한다. 연산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면서 전력소모를 줄인 설계·소자 기술을 개발하고, 미세공정 장비와 공정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연산속도는 현재보다 25배로 높이고 전력소모는 1000분의 1로 줄이는 게 목표다.

이와 함께 기억과 연산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신개념 AI반도체(PIM) 개발을 추진한다. 인간의 뇌가 작동하는 것처럼 기억과 연산을 동시에 병렬 처리하면서 이미지·소리 인식과 학습·판단까지 가능한 반도체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직 확실한 주도국이 없는 차세대 AI 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2030년까지 핵심 기술 5개 이상을 확보하는 게 목표다. 왜 그런 결과가 나왔는지 설명이 힘든 딥러닝의 한계를 극복한 '설명 가능한 AI', 막대한 학습 데이터 없이 소량의 데이터만으로 학습이 가능한 AI, 응용학습이 가능한 AI 등이 후보기술로 꼽힌다.

이와 함께, 2021년까지 공공 데이터를 전면 개방하고 2024년까지 광주에 AI 집적단지를 조성한다. 전 산업에 AI를 융합하는 'AI+X' 프로젝트와, 정부 업무·서비스에 AI를 적용하는 지능형 정부 사업도 추진한다.

교육도 AI 시대에 맞춰 전면 개편한다. 2022년까지 초중등 교육에 AI를 필수 교과과정으로 넣고, 초등학교 교사는 교대에서 AI 과목을 반드시 이수해야 한다. 사범대에는 교직과목 및 관련 전공과목에 AI를 포함한다. 또 내년부터 모든 군 장병과 공무원 임용자는 'AI 소양교육'을 필수로 받아야 한다. 일반 국민 대상으로는 온·오프라인 AI 평생교육을 제공한다. 현재 4%에 불과한 신기술 직업훈련 비중을 22% 이상으로 높이고, 직업훈련 대상을 모든 국민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최기영 장관은 "우리나라 국민은 교육수준이 높고 신기술에 대한 거부감이 적어 AI를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만 선진국에 비해 AI 교육기회가 부족한 만큼 최대한 따라잡는 게 과제"라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AI 기반 신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존 규제체계를 '포괄적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하는 동시에 AI 시대 기본이념과 원칙, 역기능 방지 등을 담은 기본 법제도 마련한다. 이외에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역할을 범국가 AI 컨트롤타워로 재정립하고, 대통령 주재 전략회의를 개최해 실행력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