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정조때 `독도 영토비` 건의 있었다

독도사료연구회 사료 발견
정조는 건립 제안 수용않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조 때 독도에 영토비를 세우자고 건의한 사료가 발견됐다.

경상북도는 독도사료연구회에서 정조 때 예조 정랑인 이복휴(1729~1800)의 건의를 기록한 사료를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자료는 '승정원일기'와 '일성록' 정조 17년(1793년) 10월 1일 자 기사다. 이복휴가 우산도를 '울릉외도(蔚陵外島)'라 칭하고 영토비를 건립해 우리 땅임을 증명하자는 내용이다.

승정원일기에는 "울릉외도는 그 이름이 송도(松島)로 바로 옛날의 우산국입니다. 신라 지증왕 때 이사부가 나무사자로 섬사람들을 겁주어 항복을 받았습니다. 지금 만일 송도에 비를 세워 이사부의 옛 자취를 기술한다면 그 섬이 우리나라 땅임을 증빙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일성록에도 비슷한 내용이 실렸다.

연구회 소속 유미림 박사(한아문화연구소장)는 이복휴가 말한 울릉외도는 오늘날의 독도를 가리킨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조는 영토비 건립 제안을 수용하지 않았다. 유 박사는 이에 대해 "수토(搜討)제도가 정착해 울릉도 및 속도에 대한 영유권이 확립돼 있었다고 인식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