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융위, LG화학 2차전지 육성에 6兆 자금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은·수출입銀·농협 지원협약
글로벌 생산시설 건설에 투입
해외 M&A·투자 협의체 결실
1500억 규모 동반성장펀드 조성
금융위, LG화학 2차전지 육성에 6兆 자금지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9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LG화학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산업은행·수출입은행·농협은행 등 금융기관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LG화학과 손잡고 50억 달러(약 5조9500억원) 규모의 장기 금융협력에 나선다. 정부가 소부장 산업 육성에 나섬에 따라 금융기관도 장기 자금지원에 나선 것이다.

9일 금융위원회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LG화학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산업계와 금융권이 모여 지난 9월 출범한 '해외 인수합병(M&A)·투자 공동 지원 협의체'의 첫 결과물이다. 협의체에는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농협은행, 기업은행, 반도체·자동차 협회, 투자은행(IB) 등이 참여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내년에도 (소부장 지원) 정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며, 관련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예산안이 통과되면 소·부·장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대규모 투자가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농협은행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간 총 50억 달러를 LG화학 2차전지 사업 관련 글로벌 생산시설 건설에 투입한다. 대출 한도 약정을 맺고 필요 시 돈을 빌려주는 방식이다.

또 금융기관과 LG화학은 1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해 2차전지 관련 소부장 사업을 하는 중소·중견 협력업체에 금융을 지원키로 했다. 산업은행이 900억원, LG화학이 600억원을 각각 산업은행 정기 예금에 예치하고, 발생하는 이자를 협력업체 금리 우대 등에 사용하는 방식이다. 수출입은행도 2000억원 규모의 상생금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2차전지 협력업체에 우대 조건으로 대출하기로 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20년을 내다보는 장기 자금이어서 전체 산업계 동반성장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모든 산업이 개별 기업 차원을 넘어 소·부·장으로 대변되는 공급 체인을 지원해 성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기관장들이 의지를 가지고 추진하지만, 결국은 밑단에서 실무자들이 실행에 옮기는 게 중요하다"며 "중소중견 기업은 대기업보다 위험도가 높기 때문에 직원들이 책임문제를 우려하는데, 기관장들도 이런 입장을 헤아려 실질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