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종영, 정호영 셰프 "정말 행복했다" 소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냉부해 종영, 정호영 셰프 "정말 행복했다" 소감
냉부해 종영(사진=정호영 인스타그램 캡처)

'냉부해' 정호영 셰프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25일 정호영 셰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녁 '냉장고를 부탁해' 마지막 방송입니다. '냉부'는 5년, 저는 4년이라는 시간동안 많은 분들의 사랑과 관심 속에 정말 행복했습니다. 앞으로 더욱더 맛있는 요리로 보답하겠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냉부해' 출연진 이연복, 레이먼킴, 샘킴, 김풍, 오세득, 유현수 셰프 등이 한 자리에 모인 모습이 담겼다.

정호영 셰프는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MC, 셰프님들 그리고 제작진여러분들. 오늘도 재밌습니다. 본방사수 부탁드립니다"라고 마지막 회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한편, 2014년 11월 첫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이날 마지막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셰프들과 MC들은 저마다 프로그램 종영 소감을 밝히면서 마지막까지 재미와 감동을 안겼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