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지능형車 차세대 모빌리티 혁명 주도"

제주서 '국제 미래 자동차 심포지엄'
미래차 발전 방향·기술혁신 강조
고도화된 자율차·전기차 중심으로
미래 자동차 시장 재편 큰 호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친환경·지능형車 차세대 모빌리티 혁명 주도"
11일 제주시 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에서 열린 '2019 국제 미래자동차 심포지엄'에 참석한 신성철 KAIST 총장(왼쪽 일곱번째) 등 국내외 미래차 분야 전문가들이 행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래 자동차는 자율주행차, 전기차, 수소차 등으로 대표되는 친환경 자동차와 지능형 자동차가 고효율, 안전성 기반의 기술혁신을 통해 차세대 모빌리티 혁명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1일 제주시 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에서 열린 '국제 미래자동차 심포지엄'에서 전문가들은 차세대 모빌리티 혁명을 위한 미래차의 발전 방향과 기술혁신의 중요성에 대해 이 같이 주장했다.

'자동차 기술의 미래-자율주행차와 전기차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미래 자동차 연구 트렌드와 발전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후이 펑 미국 미시간대 교수는 '지능형 친환경 자동차 동향 및 발전 전망'에 관한 기조연설을 통해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은 최대 시장인 중국, 인도 등에서 판매량이 저조해지면서 위기에 직면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이 요구된다"며 "미래의 자동차는 지금보다 더 많이 전기화되고, 연결화되며, 자율주행화 및 공유화되는 특징을 통해 기술혁신이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동차 산업 불황이라는 전망 속에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의 시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하지만, 두 자동차 분야는 막대한 투자와 비용이 소요되는 데, 이를 절감하기 위한 기술혁신 요구도 더욱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펑 교수는 특히 "친환경과 지능형 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혁명의 대세로 자리잡기 위해선 지금보다 더 안전하고, 더 효율적이면서 덜 오염되는 차량을 모델링하고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한층 고도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에드워드 청 홍콩 폴리테크닉대 교수는 '연결세계에서 교통관리'에 관한 주제발표에서 "커넥티트차 등장으로 교통을 보다 효과적·효율적으로 관리할 필요성이 생겼다"며 "차량 속도와 위치, 도로 정보 등을 운전자에게 전달, 제어하는 'V2I(차량-인프라 간) 통신' 기술이 차량의 성능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이런 V2I 통신 기술이 교통량, 제한속도, 차선 등 교통 상태를 실시간으로 더욱 정확하게 예측해 교통 효율과 안전한 운행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기태·금동석 KAIST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 교수는 각각 '택배 차량용 디젤 화물차 개조기술 실용화'와 '차량 끼어들기 시 차량 간 딥러닝 기반 미래 주변 상황 예측 및 위험도 판단 기술개발' 등 미래 지능형 교통 시스템 실현을 위한 KAIST의 연구개발 노력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모한 트리베디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캠퍼스 교수, 마르셀로 앙 싱가포르 국립대 교수, 윤국진 KAIST 기계공학과 교수는 새로운 교통 인프라와 자율주행 자동차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제주=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