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피소, 명예훼손 이어 무고 혐의로 추가 피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봉준호 피소, 명예훼손 이어 무고 혐의로 추가 피소
봉준호 피소(사진=연합뉴스)

봉준호 영화감독이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에 이어 무고 혐의로 추가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0일 파이낸셜 뉴스는 법조계의 말을 빌려 박환문 전 영화진흥위원회 사무국장이 지난달 초 봉 감독을 비롯해 고영재 한국독립영화협회 이사장, 안영진 전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대표 등에 대한 고소장을 수원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봉 감독을 포함한 영화단체 등은 2016년 12월 박 전 사무국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에 박 전 사무국장은 그 해 영진위에서 해임됐다.

이후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2017년 5월 박 사무국장 등의 횡령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박 전 사무국장이 영진위를 상대로 "해임처분을 무효로 해 달라"며 낸 소송에서도 원고 승소한 원심 판결이 지난해 12월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이에 박 전 사무국장은 지난 3월 봉 감독 등에 대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하는 한편, 총 5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봉 감독 등이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자신을 고발했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취지로 보인다.

현재 명예훼손 사건은 서울서부지검의 지휘로 마포경찰서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민사소송은 서울중앙지법에서 조정기일로 진행되고 있다.

박 전 사무국장은 "그들만의 진영논리로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제기와 무책임한 행동에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며 입장을 고수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