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러브콜에 화답한 黃… 보수통합 본격확산은 글쎄?

"아직 구체적 말할 단계 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승민 러브콜에 화답한 黃… 보수통합 본격확산은 글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가 17일 보수통합 진행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말할 단계가 아니다" 라고 속도론을 경계했다.

황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변혁)' 대표가 서로 만날 의향이 있다는 것이 확인된 뒤 보수통합 본격화 전망이 확산하자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 대표와의 회동 시기 등에 질문이 나오자 "(앞서) 말한 것처럼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으려면 자유민주세력(보수)이 하나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는 우파 세력들이 뜻을 함께 모아야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낼 수 있다"고 보수통합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는 건 국민을 지키는 일"이라며 "너 나가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황 대표는 "구체적으로 누구에 대해서 질문한다면 그런 부분에 관해서는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폭넓게 문을 열고 자유우파, 자유민주세력이 하나 되는 과정을 걸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와 유 대표 간의 회동 가능성은 유 대표가 먼저 신호를 보냈다. 유 대표는 지난 16일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들의 모임인 변혁 비상회의를 끝낸 뒤 기자들과 만나 "날만 잡히면 황 대표를 만나서 이야기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유 대표의 발언을 들은 황 대표가 같은 날 대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간담회를 마친 뒤에 기자들과 만나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할 수 있다"고 응하면서 보수통합에 불을 지폈다. 다만 아직 황 대표와 유 대표 사이에 직접적인 연락이 오가는 단계까지 진전된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유 대표는 "(황 대표와) 따로 연락한 것은 없다"며 "양쪽에서 매개 역할을 하는 분이 있다"고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통합 논의가 무르익으려면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유 대표 측은 상대적으로 한국당보다 열세이기는 하나 한국당에 흡수통합되는 형식의 보수통합을 바라지 않는다. 유 대표가 "(한국당이)개혁적 보수로 나와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제안에 진지하게 생각하면 좋겠다"고 한 발언도 흡수통합이 아닌 통합창당 등을 의중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당의 경우 내년 총선에서 필패를 면하려면 보수통합이 필요하다는 의견 외에도 유 대표 측이 험지 출마 등 보수 살리기에 일정 역할을 한다는 전제로 통합을 검토해야 한다거나 아예 통합을 반대하는 등 여러 방향으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김미경·윤선영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