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오열, 설리 사망 비보에 드라마 촬영 중 급히 한국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토리아 오열, 설리 사망 비보에 드라마 촬영 중 급히 한국행
빅토리아 오열(사진=연합뉴스)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가 설리의 사망 소식에 중국 드라마 촬영을 중단하고 한국으로 급히 입국했다.

빅토리아는 지난 16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앞서 중국 시나연예는 빅토리아가 지난 15일 한국으로 출국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빅토리아는 중국 상하이에서 진행 중이던 드라마 촬영을 중단하고 한국 입국 비자 신청 차 베이징으로 출발, 한국으로 향했다.

또 빅토리아와 함께 드라마를 촬영한 배우의 말을 빌려 "설리의 사망 소식에 빅토리아가 촬영장에서 울음을 터트리는 등 컨디션 난조를 보였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에프엑스 출신 엠버와 루나 역시 설리의 비보를 듣고 일정을 중단했다. 엠버는 싱글 발매 일정을 연기하고 조문을 위해 16일 한국에 입국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0분께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가 전날 오후 6시 30분께 마지막 통화를 한 뒤 연락이 닿지 않아 그녀의 자택을 찾았으나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설리 사망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지난 15일 사망 원인을 정확하게 밝히기 위해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부검영장을 신청,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구두소견을 받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