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에 뒤플로 등 美학자 3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빈곤 퇴치에 관해 연구한 에스테르 뒤플로 MIT 경제학과 교수(46)와 마이클 크레이머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55),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매사추세츠 공대 경제학과 교수(58) 등 3명의 미국 학자들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2019년 제51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이들 3명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뒤플로는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두 번째 여성이자, 역대 최연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기록됐다.

노벨위원회는 "세계 빈곤 경감을 위한 이들의 실험적 접근으로 빈곤과 싸우는 우리의 능력이 향상됐다"며 "인류에게 가장 시급한 문제 중 하나는 모든 형태의 세계 빈곤을 줄이는 것으로, 여전히 7억명 이상이 극도로 낮은 소득으로 연명하고 있다"고 이들이 수행한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위원회는 "그들의 실험적인 연구 방법은 이제 개발 경제학을 지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1961년 인도에서 태어난 바네르지는 1988년 하버드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고, 1972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난 뒤플로는 1999년 매사추세츠 공과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국적의 바네르지와 미국·프랑스 국적을 지닌 뒤플로는 매사추세츠 공과대학에서 교수와 학생으로 인연을 맺어 부부가 됐다.

1964년에 태어난 미국 국적의 크레이머는 1992년 하버드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노벨위원회는 지난 7일부터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8일 물리학상, 9일 화학상 등 과학 분야 수상자를 잇달아 발표했고, 10일에는 문학상, 11일에는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이날 경제학상 수상을 끝으로 올해 노벨상 발표는 마무리됐다.

생리의학상은 윌리엄 케일린(미국) 하버드대 교수·그레그 서멘자(미국) 존스홉킨스대 교수·피터 랫클리프(영국) 옥스퍼드대 교수 등 3인이, 물리학상은 캐나다계 미국인 제임스 피블스(84), 스위스의 미셸 마요르(77)와 디디에 쿠엘로(53) 등 3인이 수상했다.

또 존 구디너프(미국·97)와 스탠리 휘팅엄(영국·78), 요시노 아키라(吉野彰·일본·71) 등 3명이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선정됐고, 문학상은 오스트리아의 페터 한트케(76)와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추크(57), 평화상은 아비 아머드 알리(에티오피아·43) 총리에게 돌아갔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평화상은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나머지 상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릴 예정이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노벨경제학상에 뒤플로 등 美학자 3명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가 14일(현지시간) 스톡홀름에서 올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