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경찰 시위 고교생에 실탄...국제사회 비난 고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콩경찰 시위 고교생에 실탄...국제사회 비난 고조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맞아 홍콩에서 벌어진 '국경절 애도 시위' 도중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실탄에 가슴을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다. 로이터/소셜미디어캡처=연합뉴스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은 1일 국경절에 홍콩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18세 고등학생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상을 입자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국경절에 홍콩 췬완 지역에서는 경찰에 쇠막대기를 휘두르던 시위 참여자가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고등학교 2학년의 18세 남학생으로 확인된 이 시위자는 병원에서 탄환 적출 수술을 받았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등에 소속된 공화당 의원 25명은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홍콩 경찰과 중국 중앙정부를 강력하게 비난했다.

이들은 "시진핑 주석이 30년 전 학살(1989년 톈안먼 시위 유혈진압)이 일어났던 톈안먼 광장에서 열병식을 개최할 때 홍콩에서는 고등학교 2학년생이 바로 옆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았다"며 "이는 중국 공산당이 절대권력을 달성하기 위해 어떠한 행동을 저지를 수 있는지 심각하게 보여준다"고 밝혔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전날 내놓은 성명에서 "(시위대의) 폭력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도 있을 수 없지만, 실탄 사용은 과잉으로 상황을 더 악화시키기만 한다"며 홍콩 경찰의 실탄 사용을 비판했다.

유럽연합(EU)도 "집회의 권리와 평화롭게 시위할 권리는 계속해서 유지돼야 한다"며 모든 당사자가 긴장 수위를 낮추고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홍콩 고교생 피격 사건은 중국 정부의 강력한 반발을 부르고 있는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의 미국 의회 통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공화당과 민주당 양당에서 폭넓은 지지를 얻고 있는 이 법안은 지난달 말 미 의회 외교위원회를 통과했으며, 이달 중순 본회의 표결에 부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치 매코널 미국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 하원 공화당 지도부인 리즈 체니 의원, 릿 스콧 공화당 상원의원 등 최근 들어 홍콩 경찰의 강경 진압과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을 비판하는 의원들은 갈수록 늘고 있다.

특히 릿 스콧 의원은 최근 홍콩 시위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과 민주 인사들을 두루 만난 후 "자유와 인권을 위해 싸우는 홍콩 시민들을 지지한다"고 천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