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역대최대 열병식… 건국 70주년 국력 과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역대최대 열병식… 건국 70주년 국력 과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신중국 건국 70주년 기념일(10월1일)을 앞두고 2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국가 훈장 및 국가 명예 칭호 대상자 시상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중국이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역대 최대 규모의 대대적인 행사에 돌입하면서 미국과 함께 주요 2개국(G2)으로 부상한 자국의 국력을 과시했다.

중국은 지난 29일 시진핑 주석을 포함해 지도부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신중국 70주년 국가 훈장 및 국가 명예 칭호 시상을 했다. 쿠바 공산당 총서기인 라울 카스트로에게도 우호 훈장을 주면서 신중국 70주년의 권위를 더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시 주석은 이날 시상식에서 중국인들에게 영웅이 되라면서 충성과 집념, 헌신을 강조했다. 또 '두 개의 100년'(중국 공산당 창당 100년인 2021년, 신중국 건국 100년인 2049년) 실현과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을 외쳤다.

이날 오후에는 시 주석이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들을 이끌고 신중국 건국 70주년 대형 문예공연 '분투하라 중화 아들딸아'를 관람했다.

시진핑 주석은 2019년 여자배구 월드컵 우승에 축전을 보내 "중국 여자 배구팀은 경기에서 강팀을 두려워하지 않고 용감히 경기해 중국 수준을 과시했고 단결과 협력을 통해 여자배구 정신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시진핑 주석을 포함한 중국 지도부는 30일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열사 기념일을 맞아 헌화식을 했다.

신중국 건국 70주년 기념일인 10월 1일에는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과 시민 퍼레이드, 불꽃놀이 등을 통해 중국 전체를 축제 분위기로 만들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등 관영 매체들은 매일 열병식 준비 장면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중국의 자긍심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톈안먼 열병식에는 장병 1만5000명, 군용기 160대, 관련 장비 580대가 동원될 예정이다.

특히 둥펑(東風·DF)-41 등 중국의 첨단 무기를 대거 선보여 미국에 맞먹는 군사 대국으로 성장한 위용을 과시할 전망이다.10월 1일 저녁에는 톈안먼 광장에서 대규모 시민 퍼레이드와 불꽃놀이가 펼쳐져 신중국 건국 70주년 축제의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홍콩에선 대규모 시위가 지속하고 있어 시진핑 지도부의 발목을 잡고 있다.

지난 주말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였던 '우산 혁명' 5주년을 맞아 격렬한 시위로 경찰이 실탄 경고 사격까지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또 홍콩 시민들은 10월 1일 '애도 시위'를 하겠다고 벼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국경절과 더불어 10월 2일에는 중·러 수교 70주년, 10월 6일에는 북·중 수교 70주년 등 중국에 중요한 행사들이 예고돼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