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글로벌 e커머스기업 물류협력 확대

물류사업 전략 '첼로 테크페어'
日 라쿠텐 등과 AI·ToT 적용
국가별 최적 배송사 선정 등
최신 기술 적용 사례도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S, 글로벌 e커머스기업 물류협력 확대
김형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장(부사장)이 5일 '첼로 테크페어 2019'에서 물류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미국 아마존에 이어 일본 라쿠텐, 동남아시아 라자다 등 글로벌 e커머스 기업과의 물류협력 확대에 나선다.

삼성SDS는 5일 물류사업 전략을 공유하는 '첼로 테크페어 2019'를 열고 글로벌 e커머스 사업자와의 물류협력 확대 및 AI·IoT 기술의 물류 적용사례를 발표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아마존에 이어 올해 일본 라쿠텐, 동남아시아 라자다와 협력해 국내 기업이 글로벌 e커머스 시장 진출 시 필요한 국가별 최적 배송사 선정과 수출 서류처리 등의 물류서비스를 '첼로스퀘어'를 통해 제공한다. 첼로스퀘어는 삼성SDS의 물류운영 노하우에 AI,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한 e커머스 물류 플랫폼이다.

이날 행사에서 국내 의류 쇼핑몰 피피비스튜디오스는 온라인몰 시스템을 첼로스퀘어와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로 연계해 물류를 효율화한 사례를 발표했다. 이 회사는 배송 상품명, 주문수량 등의 주문정보 입력과 지역별 최적 배송사 선정을 자동화했다. 삼성SDS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 AI'를 적용한 '첼로' 플랫폼으로 항만 혼잡도를 분석해 선박 도착 예정일을 화주에게 제공하는 사례도 소개했다.

김형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장(부사장)은 "글로벌 e커머스 사업자와 다양한 협업모델을 발굴해 국내 기업이 해외 e커머스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