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11kg 증량, 30대 중반되지 빠지질 않더라” 고민 토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정연 “11kg 증량, 30대 중반되지 빠지질 않더라” 고민 토로
오정연 11kg 증량(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방송인 오정연이 체중 11kg 증량 당시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모델 송경아와 방송인 오정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경아는 "임신 후 16kg이 쪘다가 산후조리원에서 윗몸 일으키기와 필라테스를 하면서 14kg을 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20년 동안 모델 생활을 하면서 늘 몸무게가 똑같았다.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인 것 같다"고 말해 패널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에 오정연은 "마치 모범생인데 나는 시험 전날만 잠깐 봤어 하는 것 같다"라며 부러워했다.

송경아가 '밀가루를 너무 좋아해 파스타, 빵, 칼국수 등을 직접 만들어 먹는다'고 밝히자 오정연은 "불공평하다. 저는 작년에 갑자기 11kg이 쪘다. 30대 중반이 되니 빠지질 않더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