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격차`로 인텔 추격나선 삼성, 반도체 1위 경쟁 다시 불붙었다

삼성, 고사양제품으로 사업 회복
메모리값 하반기도 반등 불투명
반도체 1위 탈환 사실상 불가능
비메모리 분야 성과 여부 관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격차`로 인텔 추격나선 삼성, 반도체 1위 경쟁 다시 불붙었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다시 인텔을 추격하기 시작했다. 세계 반도체 시장의 전반적인 하락 국면 속에서 인텔의 매출이 줄어든 반면 삼성전자는 반등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다만 메모리반도체 가격 내림세의 바닥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고, 일본의 핵심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 등의 영향 등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 올해 삼성전자의 역전을 낙관하긴 어렵다. 업계에서는 메모리 시황 회복 시점과 삼성전자의 비메모리 사업 성과 여부를 내년 이후 1위 경쟁의 관전 포인트로 꼽고 있다.

13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 2분기에 인텔과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에서 각각 154억4900만달러와 129억72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메모리반도체 초호황기에 힘입어 지난 2017년에 이어 작년까지 인텔을 제치고 2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에 다시 인텔에 1위 자리를 내준 뒤 세 분기 연속 2위에 머물렀다.

인텔의 반도체 매출은 지난해 3분기(188억7400만달러)를 정점으로 3분기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다. 이에 비해 삼성전자도 지난해 3분기(210억1500만달러)에 '실적 신기록'을 올린 뒤 올 1분기까지 2분기 연속 매출 감소세를 이어갔으나 2분기에는 소폭이나마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로 IHS마킷은 보고서에서 삼성전자가 일부 핵심 메모리 제품에서 '새로운 활력(renewed vigor)'을 확보했다고 언급하면서, "모바일과 스토리지 시장에서 고사양 제품에 대한 강력한 수요가 등장하면서 낸드플래시와 D램 사업에서 회복세가 시작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2분기 (반도체 사업) 성적은 올해 전반적인 메모리 반도체 시장 상황과 극명하게 대비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텔에 대해서는 "사물인터넷(IoT) 사업에서 좋은 실적을 내면서 반도체 시장의 리더십을 이어갔다"면서도 "클라우드서비스업체(CSP)의 수요가 줄어들면서 데이터센터 관련 사업은 부진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핵심 사업인 마이크로프로세서 부문에서 최대 경쟁업체인 AMD 등의 거센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최근 인텔과의 매출 격차를 줄이긴 했으나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지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기대와 달리 D램 등 메모리 가격이 하반기에도 회복될 기미를 보이고 있지 않아서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PC용 범용 D램(DDR4 8Gb) 고정거래가격은 전달과 비교해 11.2% 급락했다. 이에 따라 D램 가격은 메모리 초호황기 진입 직전인 2016년 6월 수준까지 떨어졌다. 업계에서는 메모리 시장이 내년 이후에나 다시 반등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관건은 메모리 시황 회복 시점과 함께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에서 얼마나 성과를 거둘 지 여부다.

삼성전자는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달성 등을 골자로 하는 '반도체 비전 2030'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현재 삼성전자는 비메모리 사업 가운데 모바일용 이미지센서와 파운드리 사업 등에서 세계 2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에 메모리 시장이 회복되더라도 인텔이 3년 만에 '반도체 시장 1위'를 되찾을 것이 확실시된다"면서 "다만 삼성전자가 '기술 초격차'를 바탕으로 다소나마 회복세를 보인다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와 미중 통상전쟁 등의 악재가 여전하기 때문에 상승 추세가 유지된다고 장담하긴 이르다"고 전제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