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스마트시티 노하우 페루에 전수

1500만달러 규모 시범사업 MOU
치안 현안… 방범·안전분야 중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는 페루 내무부와 1500만 달러 규모의 시민안전 분야 스마트시티 시범사업과 관련한 MOU(양해각서)를 맺었다고 9일 밝혔다.

MOU는 양국 정부를 포함,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시범사업 대상인 수르코 지역까지 포함한 4자간 협약 형태로 이뤄졌다. 기술협력, 경험공유 뿐 만 아니라 사업 재원 확보부터 구축·운영까지 전체 추진단계에 걸친 협력을 명시해, 국내 기업이 사업에 우선권을 보장 받고 참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페루 정부는 지능형 CCTV 통합관제와 IoT(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도시통합운영센터와 통합운영 플랫폼 구축에 초점을 두고 스마트시티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치안이 사회 현안인 페루 현지 특성을 반영해 방범·안전 분야를 중심으로 추진한다.

시범사업 대상인 수르코는 페루 수도 리마의 행정구역 중 하나로 미국 대사관 등 주요 시설이 위치해 있다. 페루 정부는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향후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나라가 개발한 도시 통합운영 플랫폼은 치안뿐 아니라 교통·환경·시설물 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 확장이 가능한 구조로, 후속 사업 발굴도 기대된다. 행안부는 2011년부터 지자체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을 지원해 왔다. 이를 기반으로 각 지역에 지능형 관제 등 스마트시티 인프라가 갖춰져 왔다.

페루 정부는 내년까지 약 7000만 달러 규모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발주할 계획이다. 이번 MOU로 우리나라가 사업 수주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협약을 앞두고 행안부, 주 페루 한국대사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KOTRA 등 여러 기관이 협력해 왔다. 지난 3년간 6번의 현지 설명회를 개최하고, 페루 국회의원·자치단체장 등 30여 명의 인사를 한국으로 초청해 국내 사례를 소개하며 신뢰를 다져왔다.

최장혁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전자정부가 수출로 이어지려면 물리적 거리, 언어 장벽,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 등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가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원해 페루 사례 같은 범정부적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