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진, ‘나훈아사건’ 전말 밝힌다…70년대 연예계를 뒤흔든 사건의 뒷이야기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진, ‘나훈아사건’ 전말 밝힌다…70년대 연예계를 뒤흔든 사건의 뒷이야기는?
남진 나훈아 사건(사진 제공=MBC)

가수 남진이 '나훈아 사건' 전말을 밝힌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쇼미더트롯'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쿤스트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남진은 "나는 트로트의 황제가 아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황제'라는 말을 들으면 화를 낸다는 것. 올해로 데뷔 55주년을 맞으며 어딜 가나 '트로트의 황제'라고 일컬어지는 그가 무슨 이유로 화를 내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남진은 '나훈아 피습 사건'의 전말을 밝히며 시선을 끈다. 1970년대 연예계를 뒤흔든 이 사건은 당시 라이벌 구도였던 남진이 배후라는 소문까지 나며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바. 그는 이 사건의 뒷이야기를 전하며 모두를 충격과 공포에 빠트린다. 이어 남진은 헌정 앨범 발매 소식을 전한다. 데뷔 55주년을 맞아 남진을 위해 후배들이 헌정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그는 막강한 후배들의 라인업을 자랑하며 뿌듯함을 드러낼 전망이다.

다사다난했던 그는 인생사도 공개된다. 무대 감전 사고부터 조폭 칼부림 사건, 월남전 파병까지 녹록지 않은 세월을 짐작케 하는 에피소드를 대방출하며 이를 듣던 모두가 그에게 감탄과 존경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남진은 트로트 비법과 행사 필살기까지 공개하며 후배들의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반백 년 넘게 트로트를 하며 살아온 그가 밝힌 비법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예상치 못한 행사 필살기까지 선보여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고.

남진이 말하는 '나훈아 피습 사건'의 전말은 오는 19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