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심경 토로 "`비아이 마약 사건`, 제게 초점 맞추면 안 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서희 심경 토로 "`비아이 마약 사건`, 제게 초점 맞추면 안 된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YG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YG 양현석 대표로부터 회유·협박 받았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심경을 토로했다.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지만 마음 잘 먹고 있으니 걱정 안 해도 된다"며 "제가 그동안 사람들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거 맞다. 하지만 이 사건은 제 인생과 별개로 봐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한서희는 "내가 여러분들한테 비호감인 거 잘 알고 있다. 다 내가 저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다"라며 "하지만 이 사건은 여러분들이 별개로 봐주셔야 한다. 나에게 초점을 맞추시면 안 된다. 정말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앞서 13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YG 연습생 출신 한서희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앞서 그는 비아이 마약 의혹 관련 피의자 신문 과정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전달했다고 진술 했으나, 이후 마약을 전달하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서희는 'YG에서 변호사 선임을 해줬고 진술 번복도 양현석이 지시한 것이냐'는 질문에 "기자님이 생각하는 것과 똑같다. 말해서 뭐하겠냐. 솔직히 알지 않냐"며, 에둘러 양현석의 개입을 인정했다. 이어 "기사 나온 대로가 맞다. (관련 내용을) 말하면 회장님께 혼난다. 나는 진짜 아무 말도 못한다. 휴대전화 번호도 바꿀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