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성범죄의혹 "저는 그냥 있었는데 강제로 당했다" 주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현철 성범죄의혹 "저는 그냥 있었는데 강제로 당했다" 주장
김현철 성범죄의혹 [MBC 'PD수첩' 캡처]

김현철의 성범죄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8일, MBC 'PD수첩'은 김현철 정신과의사가 환자의 취약한 심리 상태를 이용한 '그루밍' 성범죄, 의료법 위반 의혹을 조명했다.

2018년 이전까지 김현철 원장은 각종 언론매체에 출연하며 스타 의사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그는 하루에 100명에 육박하는 환자들을 살폈고, 전국 각지의 환자들을 상담했다.

그런 그가 정신질환자의 취약한 심리 상태를 이용한 '그루밍(Grooming)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그의 병원에서 일했던 직원은 "매사에 하는 말들이 음담패설이고 저한테 시계 같은 것을 보여 주면서, 자기의 성기가 이렇게 굵고 크다라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또 다른 전 직원은 "옷을 야하게 입고 왔다고 말했다"며 김원장이 습관적으로 환자와 직원을 성희롱 했다고 주장했다.

김 원장은 환자의 전이 현상(환자가 자신을 치료하는 정신과 의사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는 현상 환자는 전이된 감정 때문에 정신과 의사를 가장 신뢰하게 되거나 때론 연인처럼 성적인 감정도 느낀다)을 악용해 환자와 성적인 접촉을 한 의혹이 제기됐다.

'PD수첩'과 인터뷰한 피해 여성만도 2명에 달했다. 환자 A씨는 김 원장이 갑작스레 제의한 일본 여행을 따라갔다가 성폭력을 당했고, 그 이후로 여러 차례 성관계 제안을 거부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다른 환자 B씨 역시 자신이 김 원장에게 호감을 표시하자, 김 원장이 바로 성관계를 제안했고, 자신은 거부하지 못하고 치료 기간 중에도 다섯 차례 이상 성관계를 가졌다고 호소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행위는 연애가 아니라, '정신적인 갈취' 행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주장과 관련해 제작진이 진위여부를 묻자 김 원장은 "오히려 내가 강제로 당했다"며 피해자들의 주장을 부인했다. 그는 "여자분이 당할 수도 있지만 그 반대일 수도 있다"며 "(성폭력 의혹 피해자) 그분은 뭔가 일을 낼 거 같은 분위기였고, 저는 그냥 있었는데 강제로 당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 원장은 배우 유아인 씨가 댓글을 쓴 사람과 SNS에서 논쟁을 벌이자, 직접 상담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조증'이란 진단을 내려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또한 병원에 근무했던 직원의 증언에 따르면, 그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수천만 원에 달하는 급여를 허위 청구하기도 했다.

그는 식약처가 2~3주 내 단기처방을 권고한 마약류 의약품을 한 번에 6개월 치 가량을 처방하기도 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위원회는 김 원장을 불러 이러한 사안을 조사했고, 지난해 3월 말 학회 설립 이래 최초로 회원을 제명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