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금융클라우드 활성화땐 새 먹거리 늘 것"

'코리아 핀테크 위크'서 강조
핀테크 맞춤형 프로그램 소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콤 "금융클라우드 활성화땐 새 먹거리 늘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오른쪽 첫번째)이 23~2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핀테크 행사 '2019 코리아 핀테크 위크'에서 코스콤 부스를 찾아 격려하고 있다. 코스콤 제공


코스콤이 금융클라우드와 핀테크의 결합을 통한 금융산업 혁신에 앞장선다.

코스콤은 23~2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9 코리아 핀테크 위크'에서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과 함께 '클라우드 기술의 발전과 금융의 미래'에 대해 발표하고 미래 비전을 내놨다.

코스콤은 발표를 통해 금융클라우드에 데이터가 많이 쌓일수록 핀테크 기업들이 다양한 실험을 할 수 있는 더 큰 '생태계 놀이터'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제시했다. 핀테크 기업들을 대상으로 금융클라우드 기술 발전흐름을 소개하는 한편 핀테크 활성화를 위한 맞춤형 금융서비스 프로그램도 소개했다.

발표를 진행한 석동한 코스콤 미래성장본부 상무는 "금융클라우드는 민감 데이터를 담는 그릇"이라며 "금융클라우드가 활성화돼 데이터가 많이 모일수록 핀테크 기업들이 보다 다양한 신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코스콤은 금융클라우드를 이용하려는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들이 내부 컴플라이언스 변화에 용이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레그테크 솔루션을 개발했다. 레그테크는 규제를 뜻하는 레귤레이션과 기술을 의미하는 테크놀로지의 합성어로, 금융회사가 내부통제와 법규준수를 쉽게 하도록 지원하는 IT기술이다. 코스콤 관계자는 "레그테크를 준비하는 핀테크 기업들에 금융클라우드 내 데이터가 유용한 재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에 참가한 한 기업 대표는 "코스콤 금융클라우드는 금융보안원의 까다로운 보안 가이드도 모두 만족해 데이터 신사업 준비 과정에서 도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스콤은 금융클라우드를 이용하는 우수 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단기적으로 기술창업, 중·장기적으로는 상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핀테크 주제관 부스에는 행사를 주최한 금융위원회 최종구 위원장이 예고없이 방문하기도 했다. 최 위원장은 정지석 코스콤 사장과 이달 금융위 혁신금융 서비스로 지정된 핀셋 조영민 대표를 만나 핀테크 혁신을 주도해 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