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임 YG 폭로글 재조명 “밤마다 술접대…지긋지긋해 뛰쳐나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라임 YG 폭로글 재조명 “밤마다 술접대…지긋지긋해 뛰쳐나왔다”
프라임 YG 폭로글 (사진=프라임 트위터 캡처)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과거 YG 소속으로 활동했던 가수 프라임의 술 접대 폭로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프라임은 2016년 8월 당시 YG 소속 방송인 유병재 관련 기사에 직접 댓글을 달았다. 그는 "내가 밤마다 양현석 술 접대했으면 이맘때쯤 저 자리일 것"이라며 "난 그 어두운 자리가 지긋지긋해 뛰쳐나왔다"고 적었다.

프라임은 양현석 대표의 부인인 이은주와 그룹 원타임 송백경 등과 함께 혼성 그룹 무가당 멤버로 활동했다.

해당 글이 논란이 일자 프라임을 이를 삭제한 후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프라임은 "내가 술 접대를 수년간 나간 건 그 자리를 직접 보고 함께한 수많은 남녀 지인들과 클럽 관계자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YG와 계약하고 나서부터 스케줄보다는 주말 술자리 호출이 많았고 그게 건강 악화로까지 이어졌다"고 적었다.

이어 "유명하거나 높은 사람이 오면 대리기사를 불러 정리하고 아침에 집에 혼자 들어가곤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앞서 27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양현석 대표가 2014년 7월 동남아 재력가들을 위해 자신의 지인 '정마담'을 포함한 25명의 여성을 호출했으며, 이 중 10명은 YG 측과 친분이 깊은 유흥업소 여성이라고 전했다.

YG 측은 이날 보도에 앞서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며 방송 내용을 부인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