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퇴직연금 메트릭스 체제 확대 개편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금융그룹이 그룹사 단위로 편제된 퇴직연금 사업을 그룹 관점의 매트릭스 체제로 확대 개편한다.

신한금융은 지난 11일 그룹경영회의를 열고 고객 라이프 사이클에 따른 최적의 상품 공급을 통해 수익률을 제공하고 그룹 내 어느 그룹사를 통해 퇴직연금에 가입해도 같은 수준의 고객경험을 제공하도록 퇴직연금 사업 체계 개편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6월 출범 예정인 '신한금융 퇴직연금 매트릭스'는 그룹 자원의 활용을 최적화해 퇴직연금 분야에서 고객가치 창출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또 그룹 상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한 퇴직연금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 니즈 발견부터 사후관리까지 원스톱(One-Stop) 고객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퇴직연금 사업 체계 개편의 최우선 과제인 고객 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해 신한은행ㆍ신한금융투자ㆍ신한생명의 단기, 중기, 장기 등 기간별 상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퇴직연금 솔루션을 만들기로 했다. 사회 초년생 고객을 대상으로 '생애주기펀드(TDF:Target Date Fund) 2050'을 출시해 기존에 출시된 생애주기펀드 라인업과 더불어 고객 라이프사이클에 맞는 상품라인업을 완성할 계획이다.

그룹의 글로벌 및 자산운용(GIB)사업부문 및 신한BNPP자산운용, 신한대체투자운용, 신한리츠운용 등 자본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자회사들과 협업해 부동산, 인프라, 사회간접자본(SOC) 펀드 등 고객에게 안정적인 수익률을 창출 할 수 있는 혁신적인 퇴직연금 전용 상품을 선보이기로 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의 특별지시로 수수료 합리화 방안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그룹 통합 비대면 플랫폼인 '신한플러스' 내 퇴직연금 전용 플랫폼인 '스마트연금마당'을 구축할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작년 8월 '신한플러스' 내에 그룹통합 신용평가모형을 활용해 신한금융그룹의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을 최적화 패키지로 제공하는 플랫폼인 '스마트대출마당'을 출시한 바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국내 퇴직연금시장의 성장세가 계속되고 있음에도 퇴직연금 서비스는 고객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그룹 퇴직연금 사업체계 전면 개편을 통해 고객들에게 글로벌 최고 수준의 퇴직연금의 수익률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신한금융, 퇴직연금 메트릭스 체제 확대 개편한다
퇴직연금 사업부문제 조직도(출처=신한금융그룹)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