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HMR 앞세워 면 시장 선점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J제일제당, HMR 앞세워 면 시장 선점 나서
고메 중화짜장.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CJ제일제당이 가정간편식(HMR)을 앞세워 면 시장 확대에 속도를 낸다고 17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대표 브랜드 '비비고'와 '고메'로 지난해 10월 HMR 냉동면 4종을 첫 출시한 데 이어, 최근 신제품인 '비비고 불닭갈비 볶음면'과 '고메 중화짜장'을 출시했다.

비비고 불닭갈비 볶음면은 닭다리살에 야채를 풍성하게 넣고, 매운 고추로 맛을 낸 특제 소스를 더해 깔끔한 매운 맛을 살렸다. 고메 중화짜장은 양배추와 양파, 감자 등 고명에 돼지고기 풍미를 더한 정통 중화 소스를 더했다.

두 제품 모두 1만번 치댄 이후 영하 35도 이하에서 급속 냉동한 전용면으로 쫄깃한 면발을 구현했으며, 냄비 1개만 사용해 5분 내외로 조리가 가능해 편리하다. 급속냉동기술이 적용돼 최대 9개월까지 보관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CJ제일제당은 냉동면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올해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국내 간편식 냉동면 시장은 지난해 10월 CJ제일제당 제품 출시 이후 전년 대비 약 30%가량 성장해 12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400억~5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아직 유탕면과 냉장면 시장보다는 규모가 작지만, 일본에서는 이미 냉동면 시장이 2조원 규모로 전체 면 시장의 20%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성장 가능성 높다는 것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고메 냉동면 신제품 출시로 봄철 면 수요에 대응하면서 자연스레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소비자가 밖에 나가지 않고도 집에서 외식 수준의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을 계속 내놓겠다"고 말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