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부산·광주서 원격 협연 … 현실로 다가온 실감형미디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통신3사 5G테크-콘서트서 공개
관람자 "상용화 뿌듯…기대 커"
서울·부산·광주서 원격 협연 … 현실로 다가온 실감형미디어
8일 서울 K 아트홀 5G 테크 콘서트 무대에서 KT가 다문화 어린이 합창단이 '꿈을 꾼다'를 함께 부르는 모습을 홀로그램으로 구현하고 있다.

KT제공


5G+ 혁신 전략

실감형 미디어가 5G 시대 킬러 콘텐츠로 꼽히는 가운데, 이통 3사가 5G 기반 홀로그램 공연을 선보이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5G는 초고속·초저지연의 특성으로 대용량 데이터가 수반되는 VR·AR (가상·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 시대가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8일 서울 올림픽경기장 K 아트홀에서 열린 '코리안 5G 테크-콘서트'에서 원격 협연이 시차 없이 이뤄지는 '초실감 인터랙티브 공연'을 비롯해 가상 현실이 진짜 현실이 되는 모습을 구현했다. 코리안 5G 테크-콘서트는 대한민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기 위해 개최됐으며, 현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통 3사, 제조사, 중소·업계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우선,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한류 공연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공연의 첫 주자로 나선 SK텔레콤은 서울 · 부산 · 광주 등 3곳에서 서로의 공연을 초고화질(4K UHD)로 실시간 시청하며 함께 연주하는 '3원 원격 협연'을 시연했다. 공연은 부산 벡스코에서 양악기인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국악기인 장구와 대금이,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는 양악기인 비올라, 바이올린, 국악기인 해금, 좌고, 아쟁, 피리가 동시에 '아리랑 변주곡'을 연주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서울 행사장에서는 이들의 반주에 맞춰 현대 힙합댄스 콜라보 무대가 펼쳐졌다.


KT는 5G 홀로그램 기술을 통해 독립운동가 이상룡 선생을 87년 만에 재현해 조명하는 시간과 드론 프리스타일 공연을 선보였다.
KT 소속 김민찬 선수는 △드론의 토네이도(회오리를 만들며 좁은 반경을 회전하는 비행)△ 서클(넓게 서클을 만드는 비행) △고속(이리저리 빠르게 왔다 갔다 하는 비행) 기술로써 5G의 빠른 처리속도, 초저지연, 광대역 등 특성을 표현했다. 또한 KT는 5G 기반의 홀로그램으로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을 무대에 재현해 참석자들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상룡 선생은 독립운동가의 산실, 신흥무관학교에 설립에 기여했으며,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등을 지낸 애국지사이다. 홀로그램으로 올림픽공원 무대에 등장한 이상룡 선생이 학생들에게 '꿈을 꾸라'고 당부하고, 이어 다문화 어린이 합창단이 '꿈을 꾼다'를 함께 부르는 모습을 홀로그램으로 표현했다.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과 스마트 드론, 증강현실을 접목한 5G 공연을 선보이고 자율주행차의 도심도로 주행 모습과 스마트 드론의 활용 장면을 공개했다, 특히 드론이 등장하는 부분에서는 실제 현장을 날아다니는 U+스마트드론이 화면을 넘나들며 일상 속 다양한 장소를 조명했다. 가상현실을 통해 전통시장에 나타난 가수 홍진영, 학교 운동장으로 찾아온 아이돌 가수 아이콘, 루프탑에 온 아이돌 가수 위너 등이 눈길을 끌었다. 또 유튜버 '어썸하은'은 아이돌 스타 '청하'를 증강현실로 만나 호흡을 맞추며 댄스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를 관람한 대학생 김나현(25세, 여) 씨는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했다는 점이 뿌듯하다"며 "앞으로 이 같은 서비스를 일상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된다니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