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車로 출근하고 스마트폰으로 일정 확인… `블록체인·AI` 일상이 된다

부산·세종, 최첨단 도시 조성
제주 · 강원도 등도 속속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율주행車로 출근하고 스마트폰으로 일정 확인… `블록체인·AI` 일상이 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3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혁신의 플랫폼 함께 만드는 스마트시티' 전략발표회에서 시범 도시로 선정된 세종과 부산의 향후 스마트도시 추진 계획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세종시에 거주하는 나주행씨. 아침 출근을 위해 자율주행차에 타 스마트폰으로 일정을 확인한다. 이 차에는 기사가 따로 없다.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운전해 나씨를 회사까지 데려다준다. 인공지능 센터가 도시의 교통상황을 체크하고 번잡하지 않은 곳으로 자율주행차를 유도해 밀릴 일도 없다. 이 과정에서 나씨처럼 세종시에 사는 모든 사람의 생활 정보는 블록체인 기술로 관리돼 투명성과 보안성도 보장된다.

오는 2021년 세종과 부산에 블록체인 기술과 로봇, AI(인공지능) 등이 일상에서 널리 쓰이는 최첨단 도시가 들어선다. 자율주행 관련 교통수단만 다닐 수 있는 도로가 생기고 주민들은 개인 건강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도시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센터로 운영되고,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술이 곳곳에 접목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면 올해 하반기 조성 공사에 착수한다. 실제 주민은 2021년부터 입주한다.

세종시 연동면 2741㎡(83만평)에 조성되는 시범 도시는 '시민의 일상을 바꾸는 스마트시티'가 목표다.

블록체인,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기반 기술로, 모빌리티와헬스케어, 에너지 등 7대 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이곳은 자율주행 전용 도로가 조성되고, 자율주행차량과 공유 차량만 다닐 수 있다. 헬스케어도 핵심 서비스로 제공된다. 응급상황이 생기면 스마트 호출이나 드론을 활용해 응급센터까지 최적 경로를 안내한다. 응급차와 병원이 화상으로 연결돼 환자 상태에 따른 맞춤 진료를 한다. 도시 곳곳에서 수집되는 개인 데이터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안전하게 관리되고 인공지능이 도시를 운영한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219만㎡는 고령화나 일자리 감소 등 부산이 직면한 도시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로봇과 물 관리 관련 신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도시가 된다. 이곳에는 웨어러블 로봇과 주차 로봇, 물류이송 로봇, 의료로봇 재활센터(헬스케어 클러스터) 등이 도입돼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세종과 부산이 치고 나가자 다른 지방자치단체들도 서두르는 모양새다.

제주도는 지난해 10월 '블록체인 특구 조성'을 위한 추진 계획안을 발표한 바 있다. 블록체인 관련 산업을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제주는 '블록체인 기반 종이 없는 부동산 문서시스템 도입'을 추진했으며, 도입 계획안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문서 시스템을 2019년 1월부터 제주도 내에 11개 금융기관에서 시범 운영한다.

강원도도 올해 1월 28일부터 이틀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블록체인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스마트한 실물경제, 블록체인의 미래'를 주제로 블록체인을 활용한 관광, 식품, 에너지, 의료, 바이오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이 논의됐다.블록체인 기반 실물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 도입과 스마트도시 조성, 공공서비스 혁신 등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