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동창리 재건 사실이면 실망"… 커지는 美北 核담판 균열

"北 발사장 복구 협의 깨는 것
확인 이르다 … 문제해결 희망"
국정원도 "일부복구 징후" 보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동창리 재건 사실이면 실망"… 커지는 美北 核담판 균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두번째)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오른쪽 두번째) 등과 18개월간 예멘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미국인 대니 버치(첫번째)를 만나고 있다. AP 연합뉴스

포스트 하노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 복구 소식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사실로 확인된다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매우 매우 실망하게 될 것(very, very disappointed)"이라고 말했다.

미북 북핵 담판에 균열 조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백악관에서 18개월간 예멘에 억류돼있다 지난달 풀려난 미국인 대니 버치와 그 가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촬영된 상업 위성사진에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고 있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보고서 및 관련 보도에 대해 '북한이 핵심 미사일 발사장 복구를 통해 약속을 깨고 있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을 받고 "지켜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확인하기에 아직 너무 이르다"며 "그러나 우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우리는 정말로 끔찍한(nasty) 문제를 안고 있다. 우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관계는 좋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일(미사일 발사장 복구)이 일어났다면 나는 매우 실망할 것이다"라고 거듭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 복구는 그동안의 미북간 협의를 깨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핵·미사일 시험 중단 방침을 밝혔다고 공개했으며, 리용호 북한 외무상도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미국의 우려를 덜어주기 위해서 핵시험과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를 영구적으로 중지한다는 확약도 문서 형태로 줄 용의를 밝혔다"고 공개한 바 있다.

앞서 미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전날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rebuild)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해체 작업이 시작됐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일부 구조물을 다시 짓는 작업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일 사이에 시작됐다는 것이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도 이날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를 통해 "상업 위성사진을 보면 북한이 서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을 신속히 재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지난 5일 국회 정보위 간담회에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과 관련, "철거 시설 가운데 일부를 복구하고 있다"며 복귀 징후가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에 성공하고 전문가 참관하에 미사일 발사장을 폐기할 때 홍보 효과를 높이려는 목적과 협상이 실패했을 경우 시설을 다시 미사일 발사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가능성이 모두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