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의 늪`에 빠진 30~40대 자영업자

2017년말 기점 대출연체율 상승
채무불이행자 비율 0.11%p 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들어가는 풀뿌리 골목상권

연이은 최저임금 두 자릿수 상승으로 코너에 몰린 영세 자영업자(개인사업자)들이 결국 대출 연체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30~40대 창업에 나섰던 이들 가운데 연체의 늪에 빠져드는 경우도 많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나이스신용평가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최운열 의원실에 제출한 개인사업자 대출(개인이 보유한 기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자영업자 채무불이행자(연체 90일 이상)는 2만7917명으로 전체 자영업 대출자 194만6113명 중 1.43%를 차지했다. 자영업자 1만명 중 143명이 대출을 연체하고 있다는 의미다.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지난 2017년말을 기점으로 상승 반전했다.

2017년말의 1.32%와 비교해보면 채무불이행자 비율이 0.11%포인트 늘었다. 분기별로 보면 지난해 1분기 1.36%, 2분기 1.39%, 3분기 1.41%, 4분기 1.43%로 한 분기도 빠짐없이 채무불이행자 비율이 올라갔다.

자영업자 채무불이행자 비율은 2014년말 1.59%, 2015년말 1.43%, 2016년말 1.36%였다. 즉 2014년 이후 하향 안정화되던 자영업자 채무불이행자 비율이 2017년말을 기점으로 악화한 셈이다. 채무불이행자 비율은 채무불이행자 수를 전체 대출자 수로 나눈 값이다. 자영업자 채무불이행자 비율을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연령별로는 40대 채무불이행자 비율 상승폭이 0.24%포인트로 가장 컸다. 30대가 0.12%포인트, 50대가 0.08%포인트였다.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한 연령대에서 연체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셈이다.

업권별로는 카드업계의 채무불이행자 비율 상승폭이 0.41%포인트로 가장 컸고 캐피탈 0.24%포인트, 은행 0.14%포인트, 상호금융 0.09%포인트 등 순이었다.

주현지기자 j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