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국가기능 정상화 위해 靑 범법행위 고발"

김태우 "국가기능 정상화 위해 靑 범법행위 고발"
김미경 기자   the13ook@dt.co.kr |   입력: 2019-02-12 14:29
피고발인 신분 수원지검 출두
김태우 "국가기능 정상화 위해 靑 범법행위 고발"
단호한 표정의 김태우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가 고발한 사건의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전 경기 수원지검으로 출석 후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오늘의 사회 이슈

"국가기능을 제자리로 정상적으로 돌려놓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 청와대의 범법행위를 고발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12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수원지방검찰청에 출두했다. 그는 검찰에 출두하기 직전 기자들에게 "제가 국민께 고발한 내용은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작성, 감찰 무마, 직권남용 등 청와대의 불법, 범법행위"라고 강조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어 "제 행위가 정당한지는 국민 여러분께서 정당하게 판단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 행위가 정당한지는 국민 여러분께서 정당하게 판단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질문이 쏟아졌지만, 말을 마친 김 전 수사관은 바로 검찰 청사로 들어갔다. 이날 김 전 수사관 출석에는 변호인인 이동찬 변호사 외에도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이준석 최고위원이 동행했다.

김 전 수사관 지지자 수십여 명은 '민간인 사찰 폭로 김태우 수사관 지켜내자'라는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를 들고 김 전 수사관 이름을 연호했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처된 뒤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19일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수사관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조사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