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광역시 총생산… 인천, 역대 첫 1위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늘의 사회 이슈

인천시가 역대 처음으로 전국 광역시 지역 내 총생산(GRDP) 1위를 기록했다.

그동안 1위를 고수했던 부산은 2위로 내려 앉았다.

통계청이 최근 발간한 '2017년 지역 소득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 GRDP는 8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직전 1위였던 부산 83조8000억원보다 3000억 원가량이 많은 수치다. 인천과 부산의 뒤를 울산 75조1000억원, 대구 50조8000억원, 대전 37억3000억원, 광주 35조4000억원 등의 순으로 따랐다.

인천은 2016년 조사에서 1인당 GRDP가 2782만원으로 부산 2356만원보다 430만원 많았다. 하지만 GRDP 지역합계에서 부산에 못미쳤다.

인천이 부산은 추월한 것은 2003년 조사 시작 이후 처음이다. 인천시의 성장 배경은 역시 인구 변화의 역할이 컸다. 인천 인구는 2002년 258만명에서 2017년 295만명으로 증가했지만, 부산 인구는 같은 기간 373만명에서 347만명으로 감소했다. 두 도시의 인구 격차는 한때 100만명에서 현재 50만명으로 줄었다.

인천시 인구 증가는 서울 부동산 가격 급등에 따른 전입 인구 증가와 송도·영종·청라 등 경제자유구역 개발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인천은 2017년 경제성장률은 4.0%, 고용률은 63.3%로 서울을 포함한 7개 특·광역시 중 1위를 기록했다. 외국인 직접투자(FDI) 도착액은 작년 48억달러로 서울 72억달러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 중 두 번째로 실적이 높았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