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김동원씨, 1심서 징역 3년6개월

재판부 "여론 심각하게 훼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드루킹` 김동원씨, 1심서 징역 3년6개월
'드루킹' 김동원 씨가 3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19대 대통령 선거 등을 겨냥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가 인정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30일 김동원씨에게 댓글 조작과 뇌물공여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경제민주화 달성에 도움을 받고자 김경수에게 접근해 온라인 여론 조작을 했고, 재판부는 김경수에 대해서는 2017년 대선에서 자신이 원하는 방향대로 여론을 주도하는 데 상당한 도움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도두형을 고위 공직에 추천해 달라고 요구하면서 김경수와 2018년 지방선거까지 활동을 계속하기로 하고 활동을 이어나갔다"며 이는 온라인상의 건전한 여론형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드루킹 일당은 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킬 목적 등으로 2016년 말부터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이용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드루킹은 도두형 변호사와 공모해 고(故) 노회찬 전 의원에게 두 차례에 걸쳐 5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도 받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