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코리아 - 다날, 파트너십 위한 지분 투자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후오비코리아는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과 전략적 관계를 위한 지분 투자를 체결함과 동시에 '블록체인 기반 사업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후오비는 다날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의 블록체인, 보안, 결제 기술을 교류·협력해 전자상거래 산업 발전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날은 후오비 코리아와의 협력으로 블록체인 기반 사업을 확장하고 본인인증, 해외송금, QR 코드 결제 등 다양한 결제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블록체인 기반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최근 실생활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유스 케이스(활용 사례)로 결제솔루션 분야가 떠오르고 있다.

후오비는 통합결제 솔루션 분야 강자인 다날과의 협력을 통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육성할 방침이다. 후오비는 지난 3일 고객 편의를 증진하고 가라앉은 암호화폐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원화 마켓을 오픈한 바 있다.

다날의 모바일 인증 솔루션을 활용한 KYC(디지털 고객 확인) 및 통합 결제 플랫폼 서비스를 활용해 암호화폐 투자자가 후오비 코리아에서 투명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후오비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블록체인을 활용한 결제 솔루션 사업뿐만 아니라 게임 산업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게임 서비스가 미래 사업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국내외 유수 기업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며 "후오비가 가진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사업적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적극적인 기업과 협력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경탁기자 kt8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