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슬기로운 금융생활

어머! 해외 송금 업무처리가 빨라졌잖아
수수료 등 비용 절감 효과까지 있다고
가상화폐로 오프라인 결제까지 가능하다니
보안 인프라까지 갖췄으니 안심하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블록체인] 슬기로운 금융생활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서비스에 활용한 스타트업들이 기술 상용화에 나서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업무처리 속도를 빠르게 하는 동시에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특히 해외송금과 가상화폐(암호화폐) 결제 스타트업의 프로젝트가 최근 시장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플랫폼 업체인 레밋은 올해 3분기까지 해당 서비스를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플랫폼 레밋은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송금 및 지급결제 플랫폼이다. 국가간 송금과 거래를 저렴하고 안전하게 할 수 있는 레밋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 블루팬넷은 2015년 4월에 설립 후 암호화폐 해외송금 서비스를 시작한 업체이다.

초기 필리핀을 시작으로 중국과 베트남, 호주, 홍콩 등 송금 가능 국가는 6개국으로 확대되었으며, 재사용률은 무려 90%로 해외 이주노동자들이 본국으로 송금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목표를 달성한 바 있다.

레밋 토큰 이코노미는 거래 안정성과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토큰을 레미(REMI)와 렘디(REMD)로 이원화해 꾸준한 유동성이 공급되도록 했다. 레미는 외부 거래소에 상장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 렘디는 시장 참여자들이 인센티브로 받는 토큰이다. 렘디를 이용해 국가간 송금업무를 수행하려는 사람은 먼저 시장에서 레미를 획득한 후 이를 렘디로 교환해야 한다.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을 활용해 가상화폐를 실생활에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도 있다. 블록체인 결제 플랫폼 업체인 팅스나인은 지난해 4월 취득한 '가상화폐를 활용한 오프라인 결제 시스템'에 관한 특허로 국내 유수의 포스 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특히 팅스나인 자체 개발 플랫폼인 애니클렛 애플리케이션(앱)과 애니포스 앱을 기반으로 오프라인 제휴 매장 확대에 주력하며 언제, 어디에서나 가상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중에 있다.

일반 사용자가 애니클렛 앱을 이용하면 오프라인 매장에서 가상화페로 결제할 수 있다. 반대로 오프라인 매장에선 애니포스 앱을 이용해 별도의 포스 기계 없이 애니클렛 사용자들의 가상화폐를 결제 받을 수 있다. 유수의 POS 사와 협업이 진행되면 전국에 이미 보급된 POS 장비에 애니포스 결제 엔진만 설치하면 바로 전국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팅스나인은 자체 결제 플랫폼을 개발하며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는 것은 가상화폐가 투자만을 위한 단순 매매의 용도가 아니라, 우리 일상 속에서 '진짜 화폐'로서의 가치 또한 지니고 있음을 알리기 위한 것이다고 밝혔다.

디지털자산 종합금융플랫폼 글로벌 개발사 '벨릭(VELIC)'은 블록체인 전문 액셀러레이터 디블락과 투자 등의 협약을 체결했다. 벨릭은 기존 금융권 수준의 보안성을 갖춘 보안인프라에 기반 한 플랫폼에서 가상화폐 등을 포함한 디지털 자산에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새로운 금융환경을 조성하는 블록체인 기반 금융 프로젝트다.

블록체인 기술과 금융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개인 및 전문 투자자들을 위한 특화된 서비스를 하나의 통합 플랫폼에서 제공하고, 금융 생태계 모든 참여자가 기여한 만큼 보상을 주고, 그들의 역할과 진행 과정을 투명화해 건전한 금융 생태계를 만드는 게 목표다.

벨릭은 지난해 4월 독자적인 전문 금융 인력을 구성하고 싱가포르에 법인 설립 후 개발과 사업을 준비해 왔다. 디블락 오현석 대표는 투자 이유로 "디지털자산 금융 서비스는 향후 블록체인 시장에서 가장 유망한 영역"이며 "벨릭팀은 글로벌 금융, 법률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여서 실제 성공 사례를 만들 수 있는 팀"이라고 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