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3세대 플랫폼 `메인넷`… "대표주자 나야 나"

비트코인·이더리움 이어 부상
데이터 처리속도 획기적 개선
이오스·하이콘 등 성공적 론칭
애스톤·메디블록도 공개 앞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세대 플랫폼 `메인넷`… "대표주자 나야 나"
권용석 엑스블록시스템즈 CTO가 다차원구조 X블록체인을 설명하고 있다. 엑스블록시스템즈 제공

가상화폐(암호화폐)시장이 주춤하면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신뢰도 함께 급락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 중의 하나인 블록체인 플랫폼의 메인넷 경쟁이 올 상반기에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메인넷은 블록체인 네트워크 시스템 운영을 통해 디지털 화폐 생성뿐 아니라 다른 디앱(Dapp)을 탄생하게 하는 기반을 제공해 독자적인 생태계를 구성하는 것을 의미한다.

블록체인 기술의 진화는 확장성과 범용성을 높여 다양한 산업의 접목을 가능하게 한다. 흔히 1세대로 불리는 비트코인과 2세대인 이더리움이 대표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평가되고 있다. 최근에는 이더리움 메인넷의 한계로 지목되던 데이터 처리 용량 증가, 속도 지연 등의 단점을 보완한 제3 세대형 메인넷이 등장하고 있다.

최근 메인넷 론칭에 성공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로는 이오스, 하이콘, 보스코인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프로젝트는 기존의 선형적 구조가 가진 한계를 개선해 처리 속도를 높이는데 성공했다. 이외에도, 애스톤이 올해 1분기, 이그드라시가 3분기, 메디블록이 올 상반기에 메인넷 공개를 앞두고 있다.

애스톤은 전자문서 생태계 구축을 위한 메인넷을 올해 1분기 출시할 예정이다. 이 회사가 개발한 엑스블록체인 플랫폼은 각각의 서비스 전용의 독립적인 블록체인을 생성하고 운영이 가능하다. 불필요한 블록의 동기화와 유지를 최소화 함으로써 해당 서비스만의 데이터로 구성된 완전한 블록체인 구성이 가능하다.

엑스블록체인 테스트넷 개발을 총괄한 권용석 애스톤 CTO는 "엑스블록체인은 블록체인을 통해 제 3자의 신뢰 기관 없이 온라인을 통해 이루어지는 전자문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다차원 구조의 블록체인"이라며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퍼블릭 블록체인을 필요에 따라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알투브이의 한국발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이그드라시는 멀티체인을 구현하는 테스트넷을 공개하고, 이더리움의 잠재적 문제점으로 지적돼 온 확장성을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블록과 최신 트랜잭션, 전체 블록, 각 블록의 뷰, 트랜잭션의 뷰, 멀티체인 구현 방향, 스템 체인 등록 브랜치 조회, 브랜치의 스펙조회 등을 탐색기를 통해 검색할 수 있다. 이그드라시는 오는 3분기에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다.

서동욱 이그드라시 대표는 "블록체인 상에서 인터넷의 DNS 로직과 같은 인터체인 플랫폼을 구현해 더 많은 기업들이 쉽게 구축하고, 더 많은 사용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메디블록은 의료정보 플랫폼과 관련한 메인넷을 올 상반기 중에 출시할 예정이다. 고우균 메디블록 공동대표는 "메인넷 코드 공개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개인 의료정보 플랫폼 사업자로서 첫 발을 내디뎠다"면서 "이를 시작으로 의료정보 플랫폼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3세대 플랫폼 `메인넷`… "대표주자 나야 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