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고객과 함께한 역사… 사회적 역할 다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태승 "고객과 함께한 역사… 사회적 역할 다할 것"
지난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우리은행 창립 120주년 기념식에서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왼쪽에서 5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 창립 120주년 기념식

우리은행이 지난 4일 서울 중구 소재 더플라자호텔에서 우리은행 창립 12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고 6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우리은행 고객 대표들을 비롯해 14명의 역대 은행장과 사외이사, 혁신성장투자기업 대표, 그리고 개점한지 100년이 넘은 영업점의 직원과 고객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해 1899년 설립된 대한민국 최초 민족은행인 우리은행의 120년 역사를 축하했다.

기념식은 오랜 세월을 우리은행과 함께한 고객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고객과 함께 120년, 고객과 함께 우리의 미래' 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또한 감사패 전달식과 함께 고객 동행을 주제로 공연이 있었다.

감사패는 일제강점기에 우리은행의 전신인 상업은행 진남포지점에 입행하여 명동지점장을 역임하고 퇴직 후에도 지금까지 우리은행의 고객으로 함께한 김윤택(96·영창인물(주) 대표)씨에게 전달됐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우리은행 120년 역사는 고객님과 함께 만들어 온 역사다"며 "국가 경제를 지키는 '상무흥왕(商務興旺)의 본(本)'으로서 금융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해 나아가는 은행을 만들겠다"고 민족 정통은행의 책임감과 사명감을 강조했다.

우리은행은 1899년 설립된 대한천일은행을 뿌리로 하고 있다. 황실 자금을 자본금으로 납입하고, 정부관료와 조선상인이 주주로 참여한 국내 최초의 민족자본 은행과 주식회사라는 게 우리은행 측 설명이다. 1911년 조선상업은행으로 개칭한 뒤 1950년 한국상업은행으로 변경됐다. 1999년 상업은행이 한일은행과 대등 합병하며 한빛은행이 됐고, 2001년 평화은행까지 흡수합병하면서 현재의 우리은행이 됐다.

손 행장을 비롯한 우리은행 임원들은 지난 1일 대한천일은행의 기틀을 마련한 고종황제 묘소(홍유릉)를 참배하기도 했다.

이날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최고의 은행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며 "창립 120주년을 맞아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고객과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행장은 우리은행의 2019년 경영목표로 '120년 고객동행, 위대한 은행 도약'을 선언했다. 6대 경영전략으로는 △고객 중심 마케팅 강화 △금융명가 지배력 확대 △최강의 리스크 관리 △글로벌 금융시장 제패 △디지털 혁신 주도 △금융의 사회적 가치 실현 등을 제시했다.

손 행장은 "지난해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전직원의 열정과 고객들의 믿음 덕분에 지주사 전환이라는 큰 업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120년을 이어온 대한민국 금융의 맏형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오는 11일 우리금융지주로 공식 출범한다. 지난 2014년 해체된 후 4년 2개월만이다. 초대회장은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겸직한다. 1987년 한일은행에 입행해 한빛은행, 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의 설립과 해체 등을 지켜본 손 행장이 4년 만에 부활한 새 지주사의 성공적인 안착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