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세계 車산업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첫 불황"

경량車 생산량 3~4분기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車산업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첫 불황"
세계 자동차산업이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불황에 접어든 것 같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발표된 캐나다 투자은행 RBC 캐피털 마케츠의 보고서를 인용, 전년 동기 대비 경량차량(light vehicle) 생산량이 올해 3분기에 2.9% 줄어든 데 이어 4분기에도 4%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경량차량은 대형트럭을 제외한 일반 승용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픽업트럭, 소형트럭 등을 말한다.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이 2개 분기 연속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던 2009년 이후 처음이라고 RBC는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글로벌 자동차산업이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경기후퇴에 진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전문가들은 2개 분기, 6개월 연속으로 마이너스 성장이 이뤄질 경우, 해당 산업이 불황이나 경기후퇴로 불리는 '리세션'(recession)에 진입했다고 진단한다.

RBC와 시장조사업체 IHS오토모티브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올해 자동차 생산량은 9460만대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0.4% 줄어든 것이다. 전문가들은 또 자동차 생산량이 내년에 다시 0.4% 감소한 뒤 수년 간 완만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RBC는 "미국의 경우 자동차업체들이 수요를 떠받치려고 가격을 인하할 수 있지만 효과는 불투명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자동차 업계는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 △미·중 무역전쟁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의 소비심리 감퇴 △디젤차 스캔들에 따른 배출가스 규제 강화 △자율주행과 같은 급속한 기술 변화 등 갖은 변화에 직면한 상황이다.

제너럴모터스(GM) 등 일부 기업들은 판매 부진과 비관론에 따라 경영여건 악화를 예상하고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추진 중이다. 영국 최대 자동차업체 재규어 랜드로버(JLR)도 내년 최대 500명의 노동자를 감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JLR는 지난 10월 향후 2년간 총 25억파운드 규모의 지출을 감축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