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더 따뜻한 세상 만들기… `나눔의 기술` 들어간다

기부금 사용 투명성·신뢰도 확보… 새로운 공헌 문화 형성
보상형 SNS '피블' 플랫폼 개발 통해 자선활동 거부감 없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블록체인] 더 따뜻한 세상 만들기… `나눔의 기술` 들어간다
블록체인 기술이 새로운 기부문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모든 거래 기록이 기록돼 내가 낸 기부금이 실제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제대로 전달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블록체인 기반 기업들이 다양한 기부 관련 서비스와 기부활동을 선보이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우선 소셜 미디어 서비스인 피블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보상형 SNS 플랫폼으로 사진을 올리거나, 좋아요 버튼을 누르고, 댓글을 다는 등의 SNS 활동에 따라 보상이 지급되고, 지급된 보상을 피블 플랫폼 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갖추고 있다. 특히 피블 플랫폼은 최근 자선 기능을 대폭 강화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동안은 자신의 금전적 지출을 감수하면서 기부를 진행하도록 만드는 것이 기부문화 확산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이었다. 피블 플랫폼은 별다른 금전적 지출 없이 SNS 활동만으로 축적된 자산은 기부할 수 있어 기부 문화 확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피블은 현재 알파 테스트를 통해 SNS의 기본 기능인 포스팅 기능과 보상체계 및 월렛 서비스의 점검을 진행 중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자선 기능 외에도 손쉽게 상품을 구매 할 수 있는 커머스 기능 등 단계적으로 기능을 확장하며 테스트를 진행 중에 있으며, 내년 초 베타 서비스를 통해 일반인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피블은 영국 런던에서 열린 더 글로벌 기프트 갈라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가드 폴로 윈저 컵' 경기에 엘리자베스 여왕과 동석해 참관할 수 있는 로열박스를 기부함으로써 참석자들을 놀라게 했다.

피블은 이번 행사에서 SNS 활동으로 생긴 수익을 쉽고 부담스럽지 않게 기부함으로써, 생활 속에서 자선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글로벌 재단들과의 협업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이보람 피블 대표는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던 블록체인 기술의 올바른 기능을 인정받게 됨과 동시에, 피블의 자선 기능이 높게 평가 받게 돼 기쁘다"며 "피블은 2019년 6월 진행될 로열 윈저 컵 행사의 사진 및 콘텐츠를 피블 플랫폼에 올리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을 피블의 자선 기능을 통해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엔터테인먼트에 시장에 특화된 블록체인 플랫폼 스테이지는 오는 20일까지 아티스트와 팬들을 위한 블록체인 기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글로벌 팬 커뮤니티 스테이지에서 팬 활동을 하면 'ACT(토큰)'로 보상받을 수 있고, ACT를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할 수 있다.

가장 많은 ACT를 모은 스타 3팀의 이름으로 최소 500만원 이상이 '세이브 더 칠드런 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다.

그동안 팬들이 직접 기부금을 모금하는 활동은 종종 있었지만, 스테이지를 통하면 기부금이 팬 활동을 통해 수집한 ACT로 대체된다. 기부금으로 사용할 ACT를 따로 구매하지 않고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모을 수 있다. 팬들은 스테이지 내에 개설된 스타의 커뮤니티 가입 및 초대, 스타와 관련된 포스팅 게시와 공유 등을 통해 ACT를 모을 수 있고 해당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할 수 있다.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공익사업에 본격 나선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우간다 난민 구호 프로젝트와 몰타 환우 지원 프로젝트를 출범한 것이다. 자사 소속의 블록체인 자선 기금BCF를 통해 공익목적 모금에 나선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블록체인은 모든 거래내역을 공개한다는 점에서 자금조달과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는 기술"이라면서 "기부금과 관련된 대중의 신뢰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