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부산市 등 40억 들여 가상발전소 구축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산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발전소가 구축된다.

부산시는 한국에너지공단 주관 2019년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 국가공모에서 '시민참여형 블록체인 기반 가상발전소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시, 누리텔레콤, 부산대학교, 부산도시가스, 한국산업단지공단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제안했다. 시민참여형 블록체인 기반 가상발전소 구축사업에는 국비 10억3000만원 등 총 40억원이 투입된다.

부산지역 공장과 공공시설 에너지저장장치(ESS), 태양광 발전소 등의 분산 전원을 활용해 가상발전소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는 다수 분산 전원(태양광, ESS 등)에서 유휴 전력을 통합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미래형 전력 공급 운영시스템을 말한다.

시는 이 사업을 지난해 구축한 에너지 통합관제센터(TOC)와 연계해 고도화 하고, 향후 전력중개거래가 법제화될 경우에 대비한 에너지 신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으로 부산은 미래형 전력중개거래 가상발전소 플랫폼 시장을 선점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 클린에너지 도시 부산 실현을 위해 에너지 효율화와 에너지 관련 신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