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고소 "아이들과 유대감 쌓고 싶어..노력중이니 악플 자제 부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송종국 고소 "아이들과 유대감 쌓고 싶어..노력중이니 악플 자제 부탁"
송종국 인스타그램

송종국 고소 예고했다.

전(前) 국가대표 축구 선수이자, 스포츠 해설가로 활동 중인 송종국(39)이 악플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송종국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악플러 고소를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아이들을 생각해서 그동안 하고 싶은 말들을 참았던 부분들이 많았다"라고 운을 떼며 "가정사라는 건, 타인에겐 보이지 않는 것들이 많다. 저와 아이들은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만나며 등하교 역시 시간이 허락할 때마다 왕래하며 유대감을 쌓고 있다. 아빠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 중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니 부디 일부 악플러분들도 아이들을 생각해서 (악플을)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하며 "현재도 변호사와 함께 검토 중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1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3'에는 송종국의 전 부인 박연수(박잎선)와 딸 송지아, 아들 송지욱이 출연했다. 방송에는 지난 2015년 송종국과 이혼한 박연수가 홀로 송지아, 송지욱을 양육하고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송종국과 친구처럼 사이가 편해졌다. 원수처럼 지낼 게 아니라 친구처럼 지내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방송 직후 이들에 대한 동정 여론과 함께 송종국을 향한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송종국 고소 예고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자신이 가장 아이들에게 큰 상처를 주고선 그걸 모르나" "자기가 자초한 일" "식구들 가슴에 대못 박은 사람은 본인" 등의 민감한 반응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