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의 힘` 유한양행, 얀센에 1.4兆 기술수출

폐암 신약 후보물질 '레이저티닙'
글로벌 임상시험 공동으로 진행
국내 제약 업계 '맏형' 역할 톡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R&D의 힘` 유한양행, 얀센에 1.4兆 기술수출

국내 1위(매출기준) 제약사인 업계 '맏형' 유한양행이 대형 기술수출에 성공하며, R&D(연구개발) 투자에 따른 결실을 맺고 있다.

5일 유한양행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다국적제약사 얀센 바이오와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임상 단계 신약 후보물질인 '레이저티닙'에 대한 기술수출·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총 12억5500만달러(1조4000억원)에 달하는 기술수출이다.

`R&D의 힘` 유한양행, 얀센에 1.4兆 기술수출


이는 2015년 한미약품이 프랑스 사노피와의 5조원대 기술수출 계약 이후 3년 만에 체결된 대형 계약이다. 당뇨병 신약 기술수출 규모를 줄이는 수정 계약 체결로 해당 기술수출 규모는 기존 5조원에서 3조5000억원으로 축소된 바 있다.

유한양행은 이번 계약에 따라 얀센으로 부터 계약금 5000만달러(560여억 원)를 지급받고, 개발·상업화까지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로 12억500만달러(1조 3500여억 원)를 받는다. 또한 허가와 상업화 이후 매출 규모에 따른 두 자릿수의 경상기술료(로열티)는 별도로 지급받기로 했다. 얀센은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 에서 레이저티닙에 대한 개발·제조·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다만, 국내에서의 개발·상업화 권리는 유한양행이 유지한다.

또한 유한양행과 얀센은 레이저티닙의 단일요법과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임상시험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이 임상시험은 내년에 시작할 계획이다. 레이저티닙은 뇌조직을 투과하는 먹는 형태의 3세대 EGFR TK(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타이로신 인산화 효소) 억제제다. EGFR TK 변이성 비소세포폐암에 강력한 치료 효과를 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한국에서 임상 1·2상을 진행 중이다.

임상 중간결과에 따르면 레이저티닙은 기존의 EGFR TK 억제제에 내성이 생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암세포의 뇌전이 여부와 상관없이 효능을 나타냈다. 반면 중증 부작용 발현율은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 회사는 지난 7월 미국 스파인바이오파마에 퇴행성디스크질환 신약물질 'YH14618'을 총 2억1815만달러(약 2442억원) 규모로 기술수출 한 바 있다.

기술수출 성과는 유한양행이 그동안 지속해 온 R&D 의 결실로 분석된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는 2015년 대표로 취임한 이후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실제 유한양행의 연구개발비는 2015년 715억원에서 2016년 852억원, 2017년 1016억원으로 2년 만에 42%가 늘었다. 이같은 증가세는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연구개발비는 78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 증가했다.

현재 유한양행은 약 500조원 규모의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을 정조준 하고 있다. 따라서 연구개발비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연내 미국 보스턴 법인 설립이 완료되면 R&D 투자가 더 확대될 전망이다.

이 회사는 지난 3월 미국 샌디에이고에 유한USA를 설립한데 이어 연내에 보스턴에 추가로 법인을 세울 방침이다. 미국내 두 현지 법인을 신약 개발·바이오 벤처 투자·현지 R&D 인력 확보의 전진기지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는 "폐암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효과적인 치료방안으로 레이저티닙을 개발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얀센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상의 전략적 파트너로, 양사 간 협업을 통해 해당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