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콘텐츠별 화질 최적화 시스템 적용

국내첫 상용화… VOD품질 개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브로드밴드가 '콘텐츠별 화질 최적화 시스템(Per-Title 시스템)'을 적용해 B tv의 주문형비디오(VOD) 화질을 개선한다고 5일 밝혔다.

'콘텐츠별 화질 최적화 시스템'은 SK브로드밴드가 국내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기술로, 영상별 복잡도를 분석한 후 그에 맞는 영상 정보량(비트레이트)를 할당해 최적의 품질로 VOD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예를들어 '화려한 무대에서 움직임이 많은 음악방송'과 '선과 면으로 구성된 애니메이션'의 경우 각각 필요한 정보량이 다르다. 이 시스템이 적용되면 콘텐츠 인코딩 작업시 최적의 영상 정보량을 반영해 더 좋은 화질의 VOD 서비스가 가능하다. 넷플릭스도 유사한 시스템으로 동영상을 서비스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지난 10월 이후 선보인 Btv VOD에 적용됐으며, SK브로드밴드는 내년에는 기존 콘텐츠까지 확대적용할 계획이다. 현재 SK브로드밴드 Btv는 매월 6000여편의 신규 VOD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양적, 질적 측면에서 Btv의 VOD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품질 콘텐츠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