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간선거 민주당 하원 장악 불확실… 공화당 지지율 빠르게 추격

WSJ·NBC방송 공동 여론조사
민주당, 무당파층 지지세 흔들
지지율 격차 7%p까지 좁혀져
트럼프 국정 지지율 변동없어
WP는 "공화당 선전" 전망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중간선거 민주당 하원 장악 불확실… 공화당 지지율 빠르게 추격

미국 '11·6' 중간 선거가 갈수록 미궁에 빠지고 있다.

당초 민주당이 하원을 탈환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공화당이 빠르게 지지율 격차를 줄여나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공개된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원에서 어느 당이 다수당이 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50%는 민주당을, 43%는 공화당의 손을 들어줬다. 이는 지난 10월 중순 WSJ-NBC 조사와 비교하면 격차가 당시 9%포인트에서 7%포인트로 줄어든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3일 적극 투표층 774명을 포함해 1000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적극 투표층에서는 ±3.53%포인트, 등록 유권자층에서는 ±3.10%포인트다.

특히 민주당은 무당파층에서 지지세가 크게 흔들렸다.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조사에서 민주당은 무당파 유권자들로부터 공화당에 14%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는 무당파 등록 유권자들 가운데 35%가 민주당을, 26%가 공화당을 '하원 다수당'으로 각각 희망했다.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한 무당파 유권자는 38%였다.

성별로 보면 여성 유권자들은 '55% 대 37%'로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이 돼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남성 유권자들은 '50% 대 43%'로 공화당의 하원 장악을 선호했다.

WSJ은 "전국적인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이 하원 장악을 위한 경쟁에서 앞서고 있지만 주별로는 공화당이 우위를 보이는 곳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 결과를 주의 깊게 해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46%를 기록했다. 지난달(47%)과 비교하면 큰 변함이 없는 것이다.

또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최근 반 트럼프 진영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폭발물 소포' 배달 사건과 피츠버그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이 자신들의 하원 선거 투표에서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조지아주 메이컨을 방문해 "이번 선거는 우리가 창출한 전례 없는 번영의 기반 위에 계속 번영을 누리게 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우리 경제에 거대한 레킹볼(건물해체용 철구)을 휘두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은 화요일에 투표소로 가야 할 것이고 누군가에 투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미 이민자 행렬(캐러밴·caravan)을 겨냥해 "행진하는 저들을 봐라. 이것이 바로 침략"이라며 "저들이 우리나라를 침공하도록 두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현재는 민주당이 공화당에 앞서 하원 다수당을 차지할 것으로 보이나 경제 상황에 대한 긍정적 수치와 공격적으로 이민·국경 안보 이슈를 제기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원에 힘입어 공화당이 선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