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보우소나루 취임 전 메르코수르와 자유무역협상 타결 모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연합(EU)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에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과 자유무역협상 타결을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 정부가 출범하면 EU-메르코수르 무역협상이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4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유럽의회의 포르투갈 출신 프란시스쿠 아시스 의원은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전에 EU-메르코수르 협상이 마무리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시스 의원은 유럽의회의 EU-메르코수르 관계 강화를 촉구하는 의원 대표단 단장을 맡고 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당선인의 성향 때문이다.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대선 기간 다자협상보다는 양자 협상을 선호한다는 뜻을 밝혔고, 새 정부에서 경제 수장을 맡을 경제학자 파울루 게지스가 메르코수르를 우선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EU와 메르코수르는 1999년부터 자유무역협상을 시작했으나 시장개방 문제로 진전을 이루지 못하다가 2010년부터 협상을 재개했으며, 최근 2년간 집중적으로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양측은 자동차와 자동차부품, 소고기·설탕·에탄올 등 농축산물 시장개방 등 핵심쟁점을 둘러싸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메르코수르 위기론이 확산하고 있으며 블록 와해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좌파 노동자당(PT)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정부(2003∼2010년)에서 외교장관을 지낸 세우수 아모링은 새 정부를 이끌 인사들이 메르코수르 국가 간 경제 관계가 지역의 평화에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메르코수르 약화는 지역안정에 바람직스럽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