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0.7조로 선양~백두산 고속철도 추진

430여km 길이 대공사될듯
2022~2023년 마무리 전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동북지역 랴오닝성에서 백두산을 잇는 고속철도를 놓는다.

사업 규모만 660억 위안(약 10조7000억원)에 달한다.

5일 랴오닝성 당국의 입찰감독 인터넷사이트 확인 결과, 최근 랴오닝성 성도 선양(沈陽)에서 백두산 인근 바이허(白河)를 잇는 고속철도 건설 공사를 위한 역사문화(文物)영향평가 입찰 공고문이 게재됐다.

공고문에 따르면 이번 철도건설은 선양에서 푸순(撫順), 통화(通化), 바이산(白山), 옌볜(延邊) 자치주를 거쳐 바이허까지 주요 행정구역 6곳, 13개 역을 지나는 430여km 길이의 대공사다.

중국은 총 660억 위안을 투자해 54개월 안에 철도를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올 연말 착공할 경우 2022~2023년쯤 공사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중국은 이에 앞서 지난해 8월부터 지린성 둔화(敦化)와 백두산을 잇는 총 길이 110여km의 고속철도 공사도 진행 중이다.

지난해 8월 왕즈롄(王子聯) 중국공산당 창바이산공작위원회 서기는 둔화-백두산, 선양-백두산 구간 고속철도를 언급하며 "고속철도와 공항, 고속도로 등 교통수단이 확충되면 백두산 '대교통'(大交通) 시대를 만들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중국은 교통망 확충뿐 아니라 중국은 백두산과 주변 지역을 연계해 '대(大) 창바이산발전공동체'를 만들고 관광발전시범지구를 조성, 관광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창바이산여유국은 지난 5월부터 입산권 1장으로 3일간 여행할 수 있도록 하고 각종 여행프로그램도 개발해 관광객을 끌어모은 데 이어 이번 달부터 6개월간 관광객들에게 백두산 입산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